사실 그래...

몽달이 생각  |   2007. 9. 11. 04:34
사람들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는 나... 당당하고 내가 하는 일에 소신을 가지고 하기에 사람들로부터 박수를 받을 수 있는 나... 그런 나이기를 원한다고 하면서도 남들에게 좀더 멋진 모습의 사람이 되기를 바라는 것 있지. 때로는 너무도 잘 생긴 외모에 출중한 능력을 가진 사람을 보면서 부러워하는 인간적 마음을 가지면서 그래도 나는 내가 하는 일에 대해서 자부심을 가지고 저사람이 할 수 없는 무엇인가를 한다고 긍정적으로 생각해... 

그렇지만 항상 내가 하는 자랑스러운 일을 보여줄 수 없는걸? 내가 무슨 지위를 가졌는지 어떤 부를 누리는지에 대해서 그들은 얘기할 수 있겠지만 결국 외모로 처음에 판단될 것이고 그 외모로 판단되어질때 남들보다 출중하지 못한 외모를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 더이상 관심의 대상이 되기 힘들기도 했던 것 같아. 
내가 하는 일이 무엇일까? 내 외모로 살아가야하는 일이라면 난 내 외모에 대해서 가꾸고 투자할 것이다. 그렇지만 나는 외모에 대한 죄를 짓고 있는지도 모른다. 

누군가에게 '못생겼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리고 그 못생겼다는 말은 결국 나의 어떤 진실을 대변하는 듯한 말로 전환되고 나는 그저 못생긴 사람으로 누군가에게 각인이 되어버릴지도 모른다. 사실 자신감이 사라진다. 내가 가진 자신감이란 어쩌면 내 착각으로 만들어진 허상이라고 생각하게도 된다. 
 
객관적인 사실에 대해 사람들은 흥분한다. 그 사실을 알고 있다는 것에 그리고 어떤 사람에 대해 알고 있다는 것에 대해 생각한다. 우리는 정말 얼마나 상대방을 알고 있는 것일까? 상대방과 많은 대화를 통해서도 사실 알 수 없는 것들도 존재하기 마련이다. 그건 숨김이나 거짓이 아니라 다른 이를 상처주지 않게 하기 위한 최소한의 배려라 생각하지만... 때로는 그 생각은 생각하지 못한 일들로 나의 의도와 계획과는 아무 상관없이 복잡해지기도 한다. 
 
내가 말하기 전에 나에 대해서 잘 아는 듯 얘기하지 않으면 얼마나 좋을까...

'몽달이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가진 심장에 대한 단상  (0) 2007.10.04
사랑이 위대한 이유...  (0) 2007.10.01
어머니  (0) 2007.09.29
사실 그래...  (0) 2007.09.11
당신을 위해 떠나는 여행  (0) 2007.09.01
나의 기도는...  (0) 2007.08.21
믿음에 대해서  (0) 2007.08.14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