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가진 심장에 대한 단상

몽달이 생각  |   2007. 10. 4. 00:58

어린 시절 아픔으로 내 심장은 그리 건강하지도 튼튼하지도 않다.

어린 시절 몇분동안 수영을 해도 아무렇지 않았던 내 폐활량은 이제 수영장 한번 왔다갔다 하면 숨을 몰아쉬게 되었고 어린 시절 장거리 달리기 대표선수였던 내 호흡량은 짧은 오르막을 오를때도 숨의 느낌을 알아챌만큼 약해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련시키려고 또 단련시키려고 지금도 단련시키지만 숨이 차오르는 느낌을 심장으로부터 느끼는 것은 여전하다.

숨이 차다는 것은 나에겐 숨을 쉬어야 하는 절박함을 만들어준다. 그 절박함은 이 순간 내가 숨을 쉬어야 한다는 놓칠 수 없는 그 평범한 사실을 더욱 더 간절함을 느끼게 해준다. 그 짧은 순간이지만 내가 살아있다는 이 반증적인 순간에 난 고통의 깊이가 오히려 하느님이 주신 감사함의 깊이로 다가온다.

쉽다는 것은 그만큼 느끼기 어렵다는 것이다.

때로는 아니 의외로 많은 시간 난 그렇게 원망했다. 누구보다 강인한 심장을 소유하지 않은 사실에 대해...

뛰어야만 할 간절함에 고민하게 된다. 내가 달려야 하는가 내 심장이 터질 것 같이 아픈 상황이 만들어지면... 아무리 고통의 깊이가 오히려 하느님이 주신 감사함의 깊이로 다가오지만 그건 내가 무사히 살아있을때 느낌이다. 그래도 힘들고 고통스럽기 마찬가지이다.

강하지 못해 간절함, 그 간절함이 강함에 대한 간절함이 아니라는 것을.... 그래도 남겨진 약한 심장이라도 뛸 수 있기에 난 오늘도 살아가는 것이다.


'몽달이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은... (발렌타인데이를 맞이하여...)  (0) 2008.02.14
존경하는 아내를 위하여...  (0) 2007.12.06
오늘의 반달  (0) 2007.10.19
내가 가진 심장에 대한 단상  (0) 2007.10.04
사랑이 위대한 이유...  (0) 2007.10.01
어머니  (0) 2007.09.29
사실 그래...  (0) 2007.09.11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