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이렇게 부탁했다.

사람들 생각  |   2007. 4. 21. 18:38

나는 신에게 나를 강하게 만들어 달라고 부탁했다.

내가 원하는 모든 걸 이룰 수 있도록

하지만 신은 나를 약하게 만들었다.

겸손해지는 법을 배우도록 


나는 신에게 건강을 부탁했다. 

더 큰 일을 할 수 있도록

하지만 신은내게 허약함을 주었다.

더 의미있는 일을 하도록


나는 부자가 되게 해 달라고 부탁했다.

행복할 수 있도록

하지만 난 가난을 선물 받았다.

지혜로운 사람이 되도록


나는 재능을 달라고 부탁했다.

그래서 사람들의 찬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하지만 난 열등감을 선물 받았다.

신의 필요성을 느끼도록 


나는 신에게 모든 것을 부탁했다.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하지만 신은 내게 삶을 선물했다.

모든 것을 누릴 수 있도록 


나는 내가 부탁한 것을 하나도 받지 못했지만

내게 필요한 모든 걸 선물받았다.

나는 작은 존재임에도 불구하고

신은 내 무언의 기도를 다 들어주셨다. 


모든 사람들 중에서 

나는 가장 축복받은 자이다. 



- 『미국 뉴욕의 신체장애인 회관에 적힌 시』


'사람들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Stay Hungry, Stay Foolish  (0) 2007.05.22
아무것도 아닌 것에 대하여 - 안도현  (0) 2007.05.22
아이의 멘토가 되라  (0) 2007.05.05
난 이렇게 부탁했다.  (0) 2007.04.21
희망 고문  (0) 2007.04.02
Gmail 의 하드는 어디에?  (0) 2007.03.23
우회 상장 - 바이오 산업에서의 테마  (0) 2007.03.16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