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것도 아닌 것에 대하여 - 안도현

사람들 생각  |   2007. 5. 22. 06:36

아무것도 아닌 것에 대하여

안도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속을 보여주지 않고 달아오르는 석탄난로
바깥에는 소리 없이 내리는 눈

철길 위의 기관차는 어깨를 들썩이며
철없이 철없이도 운다
사랑한다고 말해야 사랑하는 거니?
울어야 네 슬픔으로 꼬인 내장 보여줄 수 있다는거니?

때로 아무것도 아닌 것 때문에
단 한 번 목숨을 걸 때가 있는 거다

침묵 속에도 뜨거운 혓바닥이 있고
저 내리는 헛것 같은 눈, 아무것도 아닌 저것도 눈송이 하나 하나는
제각기 상처 덩어리다, 야물게 움켜쥔 주먹이거나

문득
역 대합실을 와락 껴안아 핥는 석탄난로
기관차 지나간 철길 위에 뛰어내겨 치직치직 녹는 눈

아무것도 아닌... 아무것에 대한 그 표현의 짧은...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