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y Hungry, Stay Foolish

사람들 생각  |   2007. 5. 22. 16:44

No one wants to die. Even people who want to go to heaven don't want to die to get there. And yet death is the destination we all share. No one has ever escaped it. And that is as it should be, because Death is very likely the single best invention of Life. It is Life's change agent. It clears out the old to make way for the new. Right now the new is you, but someday not too long from now, you will gradually become the old and be cleared away. Sorry to be so dramatic, but it is quite true.

Your time is limited, so don't waste it living someone else's life. Don't be trapped by dogma — which is living with the results of other people's thinking. Don't let the noise of others' opinions drown out your own inner voice. And most important, have the courage to follow your heart and intuition. They somehow already know what you truly want to become. Everything else is secondary.


From the Stanford University commencement speech 2005 by Steve Jobs  


누구도 죽음을 원하지 않는다. 천국을 가고 싶어하는 사람조차도 천국을 위해 죽기를 바라지 않는다. 그렇지만 우리 모두가 도착해야할 마지막 목적지이다. 누구도 죽음으로부터 피할 수 없다. ... (중략) ...  


Death is very likely the single best invention of life...  죽음은 삶이 만들어낸 가장 멋진 발명품이다... 


(중략) ... 


당신의 시간은 유한하며 그렇기에 다른 사람의 삶을 살듯이 낭비하지 말아야 한다. 다른 사람들의 생각속에서 생기는 독단에 사로잡히지 말아야 한다. 다른 사람의 잡념이 당신 자신의 내면을 가라앉히게 하지 말라.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당신의 마음과 직관을 따를 수 있는 용기를 가져야 한다. 당신의 마음과 직관은 당신이 정말로 되고 싶어하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그외의 모든 것은 부가적인 것일 뿐이다. 




삶은 죽음을 직면하면서 더 큰 의미로 다가온다는 것이... 가장 슬프지만 가장 받아들이기 쉬운 진실인 것 같다. 죽음을 맞이해야하는 시한부의 삶이 당신에게 다가온다면? 질문을 던지면 사람들은 그동안 안해본 것을 해본다. 뭔가 특별한 것을 찾는다고 얘기한다. 그렇지만 정작 그럴만한 충분한 시간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느낌은 안해본 무엇인가를 해보는 그런 모험심보다는 현재의 삶을 어떻게 잘 마무리를 할 것인가 & 그동안 해본 의미있는 것을 되집어 보고 싶어하는 것이 더 강할 것이다. 


그들의 삶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의 삶과 별로 달라지는 것이 없다. 그저 일상일 뿐이다. 그렇지만 다르다면 오늘 하지 못한 일이 내일로 미뤄지면 그만큼 후회는 훨씬 더 크며... 그렇기에 하루 하루가 그저 아쉬운 날들일 뿐이다. 그들에겐 주어진 시간조차도 지나가고 나면 눈물겨운 한시간, 하루가 되어버리기 때문이다. 


시한부 인생처럼 살자... 하루가 후회되지 않게... 내일 당장 그 죽음이 나에게 다가온다고 하더라도 하나라도 남길 수 있는 그런 삶의 하루 하루를... 


Steve Jobs 당신은 정말 대단한 Inspirator 입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