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의 수많은 표지판

몽달이 생각  |   2006. 11. 2. 01:15


거리를 잃고 헤매고 있던 나에게


수많은 거리의 표지판이 나타났습니다.


그리고 이내 내가 찾던 그 표지판만 보입니다.


그 외엔 내눈엔 그저 희미한 잔상입니다.



내가 당신을 바라볼때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당신 외엔 내눈엔 그저 흐릿한 잔상입니다


'몽달이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머리카락  (0) 2007.03.26
이름  (0) 2007.03.19
오늘 같은 날에  (0) 2007.03.16
거리의 수많은 표지판  (0) 2006.11.02
십자가  (0) 2006.10.31
그대를 바라보면  (0) 2006.10.26
너무 바쁜것 같아...  (0) 2006.09.13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댓글 남기기)